정보/기사 김명창 기자의 독점 인터뷰 - 전 유벤투스의 북한대표 FW 한광성이 말하는 일본전 ‘꿈은 월드컵 출전’

 

  시리아전 다음날 취재에 따라 준 북한 대표 FW 한광성(필자 촬영)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일본과 같은 조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대표. 에이스 넘버 '10번'을 짊어지는 것은 세리에 A의 칼리아리, 페루자, 유벤투스 외에 카타르에서도 플레이한 FW 한광성(4·25 체육단)이다.

 

 최종 예선 진출을 위해 중립지 라오스에서 열린 시리아전(6일)에 1-0으로 승리한 다음날 단독 인터뷰에 따라 주었다. 대응은 매우 스마트했다.

 

 북한은 11일 미얀마전에 승리했고, 시리아가 일본으로 무승부 이하라면 그룹 2위로 최종 예선 진출이 결정된다. 덧붙여서 북한 대표가 월드컵에 출전한 것은 2010년 남아프리카 대회가 마지막. 이때는 44년 만에 두 번째 출전에서 주목받았지만, 2026년 북중미 월드컵 출전이 되면 16년 만에 3번째가 된다.

 

 거기서 3월에 싸운 일본 대표의 인상, 세리에 A에서 플레이한 당시의 추억, 향후의 목표나 꿈 등에 대해 들었다.

 

 

 

“조선 대표의 강점은 끝까지 계속 달릴 수 있는 정신”

 

 

- 6일의 시리아전에 1-0으로 승리해, 최종 예선 진출에 크게 가까워졌습니다.

 

한광성 : 절대로 승점 3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평양에서 많이 연습해 왔고, 상대의 분석도 해 대책도 제대로 준비해 왔습니다. 그 성과가 나올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 후반 추가시간에 1골이 결정된 승리로, 매우 힘든 시합이었습니다. 현재 대표팀의 강점은 어디에 있습니까?

 

한광성 : 강점을 하나 든다면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계속 달릴 수 있는 정신, 정신력입니다. 거기는 모두가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 시리아전에서는 몇번이나 골에 다가오는 장면이 보였습니다.

 

한광성 : 지금보다 더 대표팀이 강해지기 위해서는 이것은 제 생각이지만, 골로 향하는 높은 의식과 함께 프레임 내로의 정밀한 슛 의식을 높여야 합니다.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느낍니다.

 

 

- 신영남 감독은 주로 어떤 전술이나 지도로 팀을 만들고 있나요?

 

한광성 : 경기를 봐도 알겠다고 생각합니다만, 월드컵 예선에서는 싸우는 상대에 따라 전술은 바뀝니다. 상대의 특징이나 싸움 방법을 분석해, 감독이 생각하는 축구를 선수들이 제대로 이해한 다음에 준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2~3명이 볼에 얽히면서 사이드에서 무너져 정확한 크로스볼을 골전(골에어리어를 뜻하는듯)에 공급해 확실히 마무리하는 것입니다.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한광성. 에이스 번호 10을 짊어진다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한광성. 에이스 넘버의 10을 짊어진다 사진:마츠오/아프로 스포츠 )

 


"세리에 A에서 할 수 있는 자신감은 있었다"

 

 

- 국내 축구 아카데미의 「평양 국제 축구 학교」재적해, 18세부터 이탈리아에 건넜습니다. 칼리아리, 페루자, 마지막은 명문의 유벤투스와도 계약을 맺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해외축구에 대한 동경은 있었을까요?

 

한광성 : 저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유럽 클럽에 건너는 기회가 있으면, 자신의 기술이나 전술 등의 스킬을 더 높일 수 있고, 배울 것도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제가 세리에 A의 칼리아리에서 톱 팀 데뷔(2017년 4월 팔레르모전에서 교체 출전)했을 때는 이미 기뻤습니다. 자신의 이름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레벨이 높은 장소에서 축구를 하는 것이 꿈이었기 때문에 정말 기뻤어요.

 

 

- 데뷔부터 2경기의 토리노전으로 81분에 도중 출전해, 후반 어디셔널 타임에 헤딩 슛을 결정했습니다. 첫 골의 장면은 지금도 기억나요?

 

한광성 : 물론입니다. 그것보다 더 오랜 시간 출전해, 경기의 흐름을 만들어 더 골을 결정하고 싶은 기분이 강했습니다. 경기에 출전하는 횟수도 늘리고 싶고, 골도 결정하고 싶다는 욕심도 있었습니다. 게다가 이탈리아에 와서 느낀 것은 자신도 여기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던 것. 그 강한 기분이 있었기 때문에 결과를 남길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 2017년부터 20년 도중까지 세리에 A에서 플레이해, 톱 레벨의 축구를 많이 경험해, 봐 왔다고 생각합니다. 아시아가 세계의 강호를 따라잡는 데 필요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한광성 : 제가 가장 큰 차이를 느끼는 것은 전술에서의 생각일까요? 전반적으로 아시아는 유럽 선수들에 비해 전술에 대한 의식과 사고가 약간 떨어진다고 느낍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모든 면에서 종합적인 레벨업이 필요하게 됩니다만, 따라잡는 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닌 것도 알 수 있습니다. 그래도 노력하는 것입니다. 나도 이탈리아에서 클럽 팀의 선수들과 매일 연습, 트레이닝함으로써 전술에 대한 의식이 높아졌습니다.

 

 

 

세리에 A에서는 주어진 기회를 사물로 만들어 결과를 남겼습니다. 세리에 A에서는 주어진 기회를 사물로 하여 결과를 남겨 왔다 사진:Maurizio Borsari/아프로 )

 

 


"유럽 선수는 골 앞에서의 집중력이 높고 섬세"

 

 

- 한광성 선수는 FW로 듣습니다만, 유럽과 아시아에서는 결정력에 차이가 있다고 자주 말합니다. 그 차이를 채우려면 무엇이 필요합니까?

 

한광성 : 축구가 좋은 선수는 좋고, 능력이 높은 선수는 원래부터 능력이 높거나 하는 것입니다(웃음). “재능”이라고 말해 버리면 그때까지입니다만, 제가 생각하는 것은 연습 때 더 집중력을 높이는 능력을 붙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거기는 유럽의 선수 쪽이 뛰어나다고?

 

한광성 : 유럽의 선수는 특히 골전에 가까워지면, 마무리까지 가져갈 때까지의 집중력이 높고, 플레이도 보다 섬세해집니다. 포인트에서 집중하는 능력이 매우 높다고 느낍니다.

 

 

- 현재는 국내 팀 「4·25 체육단」에 소속하고 있습니다만, 또 기회가 있으면 해외에서 플레이하고 싶은 기분은 있습니까?

 

한광성 : 그것보다 우선은 소속 클럽에서 제대로 결과를 남기고 싶다. 저는 10대에 해외에 나왔기 때문에 아직 많은 국민에게 자신의 플레이를 많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클럽이든 대표이든 자신의 역할을 하는 것이 지금의 제 목표입니다.

 

 

 

「일본 대표는 강하다고 생각했지만, 의외로 그렇지 않다」

 


- 3월에는 첫 일본에 일본 대표와 싸웠습니다. 0-1로 아쉽게도 패했습니다만 팀의 인상은?

 

한광성 : 솔직히 말합니다. 경기 전, 나도 처음 대전하는 일본 대표에 대해서는, 조금 강한 것이 아닐까라고 느끼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싸워 보면 의외로 그렇지 않은 것도 알았습니다. 이것은 결코 강한 것이 아닙니다.

 

 

3월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북한은 일본에 0-1로 패했다 3월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북한은 일본에 0-1로  했다

 


- 충분히 이기는 상대이기도 했다고요?

 

한광성 : 대전전에 일본의 경기의 영상을 많이 보았습니다만, 세세한 패스 돌리기나 시합의 흐름의 완급의 붙이는 방법 등, 좋은 선수가 많다고 느꼈습니다. 하지만 피치에 서면 자신들의 카운터나 스피드, 드리블도 통용한다. 골 포스트에 맞은 나의 슛 씬으로부터 일본의 골넷을 흔들었던 씬도 그렇습니다. 파울의 판정으로 득점은 되지 않았습니다만, 다음 만약 대전할 기회가 있으면,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재일동포의 응원은 정말 힘이 됐다”

 


- 일본에서 체류 기간, 많은 재일 코리안(조총련 재일교포)의 응원단이 스타디움에 달려 있었습니다. 그것도 처음 보는 광경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한광성 : 정말 놀랐고 첫 경험이었습니다. 나도 일본에 오는 것은 처음이었고, 그렇게도 많은 재일동포가 성원을 보내준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정말 큰 힘이 되었습니다.

 

 

- 축구 선수로서의 꿈, 목표는 무엇입니까?


한광성 : 물론 월드컵에 출전하는 것입니다. 다른 선수도 그렇습니다만, 축구 선수라면 누구나가 동경하는 꿈 무대입니다. 그 피치에 서고 싶습니다. 목표는 높고 월드컵 출전을 향해 끝까지 베스트를 다해 싸우고 싶다.

 

 

 

 

 

https://x.com/mwkim0727/status/1800291540570669096

 

 

일본에서 활동중인 재일교포 3세 김명창 프리랜서 기자가 라오스 현지에서 인터뷰한 기사 (라오스에 있었던 유일한 기자)

 

번역글을 수정없이 사실대로 올려서 문장이 어색할 수도 있으니 읽는데 참고 부탁 드립니다.

 

 

 

댓글 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츄르토토 국내축구갤러리 츄르토토 규칙 + 국축갤 토사장 명단 35 Lumine 2069 25
정보/기사 2024 시즌 K리그1-K리그2 유니폼 통합정보 10 뚜따전 3269 11
자유 2024년 국내 축구 일정(K리그1~K4리그) 10 미늘요리 6579 36
에펨/로스터 국내축구갤러리 FOOTBALL MANAGER 로스터 공지 (7월 7일 베타업데이트) 116 권창훈 23672 57
가이드북 K리그1 가이드북 링크 모음집 13 천사시체 13535 39
자유 ❗이것만 있으면 당신도 프로 플스인! 개축갤 뉴비들을 위한 필독서 모음❗ 30 뚜따전 38604 45
자유 국내축구갤러리 2024 가이드 7 권창훈 27265 27
인기 꼬꼬가 돈벌어오는 만화.MANHWA 11 달려라원상아 158 33
인기 모 커뮤니티에서 모종목 팬이랑 배틀 붙었는데 도와줘 37 동포청년 468 28
인기 서울 5 히든풋 483 26
자유
기본
모라이스 1 0
자유
기본
박지성과병신들 2 0
자유
기본
모라이스 2 0
자유
기본
춘식홍명보 5 0
자유
기본
대샬 3 0
자유
기본
파란문수 12 0
자유
기본
북극곰 15 1
자유
기본
혼고아이 9 0
자유
기본
목구멍이포도청 10 0
자유
기본
모라이스 21 2
자유
기본
박지성과병신들 2 0
자유
기본
달리 6 0
자유
이미지
레어코일 12 3
자유
기본
북극곰 9 0
자유
기본
postk 10 0
자유
기본
프리드 9 1
자유
기본
박지성과병신들 14 1
자유
기본
승점자판기동혁 10 1
자유
기본
북극곰 11 2
자유
기본
아네트 5 0